치핵수술후 합병증 발생됐다면
치핵수술후 합병증 발생됐다면
  • 편집국
  • 승인 2009.11.0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45세 전업주부로 치질로 병원에 가서 치핵수술을 받고 3일 후 퇴원하였습니다. 퇴원 후 15일 정도 지난 후 수술부위에 통증이 너무 심해 병원을 가니 항문주위에 농양이 생겼다며 배농술과 세척술을 받았습니다. 배농술 후에도 증상이 지속되어 다른 병원 방문결과 치루로 진단 받고 치루절제술을 받았습니다. 병원에서는 수술 후에 나타날 수 있는 합병증이라며 책임이 없다고 하는데 보상을 받을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A:

수술 전에 합병증에 대한 설명이 있었는지, 항문주위 농양에 따른 치료가 적절했는지를 보아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치핵 절제술 후 통증, 췌피(수술부위 피부부종 발생 후 형성), 출혈, 치열 등이 발생할 수 있고, 농양이나 치루는 수술부위의 개방상처가 적거나 여분의 피부변연이 유착되어 배액되지 않고 감염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항문주위 농양은 항문이 청결하지 않기 때문에 항문부위 수술 이후 발생할 수 있으며 진단되면 즉시 절개하여 배농하여야 합니다.

배농만 하여도 상당수에서는 치루로 이행되지 않으며 배농만 시행한 경우 대개 1개월 이상 분비물이 계속되고 상처가 낫지 않으면 치루에 대한 수술을 고려하여야 합니다. 따라서 수술 전 합병증에 대한 설명이 이루어졌고 항문 주위 농양 진단에 따라 배농술이 이루어졌다면 보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다만, 배농술 후 다시 항문주위 농양이 재발한 것은 괴사부위 절제나 배농술이 불충분하였을 가능성도 있어 진료비의 일부에서 보상협의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