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신제약, 가천대와 '전립선비대증 치료 마이크로니들' 공동 개발
신신제약, 가천대와 '전립선비대증 치료 마이크로니들' 공동 개발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7.15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기 대표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붙이는 전문약 통해 새롭게 도약"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좌측)와 가천대학교 박정환 교수가 전립선비대증 치료용 마이크로니들 패치 개발 공동 연구개발 협약식을 갖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신제약] 

신신제약(대표 이병기)은 가천대학교와 전립선비대증 치료용 마이크로니들 패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신제약의 경피약물전달시스템(TDDS) 기술과 가천대학교 바이오나노학과 박정환 교수의 마이크로니들 기술을 융합해 전립성비대증 치료용 마이크로니들 패치를 공동 개발한다.

신신제약에 따르면 마이크로니들은 마이크로사이즈의 미세 구조체로 피부에 부착할 때 통증은 최소화하고 피부 투과율을 증진시켜 약물 전달 효과를 높일 수 있는 기술이다. 제제학적 가치가 높아 고부가가치 기술로 평가받고 있으며 지난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10대 유망기술로 선정됐다.

박정환 교수는 마이크로니들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미국 조지아 공과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가천대학교에서 15년 가까이 활발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마이크로니들 의약품 개발에 힘쓰고 있으며, 국내 관련 분야 모임을 주최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으로 마이크로니들 업계 전문가로 꼽힌다.

신신제약은 이번 공동 개발을 통해 전문의약품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업계 최다 첩부제 라인업을 보유해 파스의 명가로 평가 받는 신신제약은 자사의 강점인 첩부제 기술의 연장선에서 고부가가치 패치제에 집중해 전문의약품 시장에 도전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병기 대표는 "신신제약은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자체 연구개발 역량 강화와 함께 외부 기관과의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고 있으며 가천대와의 업무협약은 그 대표적인 사례"라며 "박정환 교수의 오랜 경험에 '파스 명가' 신신제약의 노하우가 더해지면 신신제약이 ‘붙이는 전문의약품’을 통해 새롭게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립선비대증는 중장년 남성을 괴롭히는 대표적인 질병으로 꼽힌다. 2019년 기준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132만 명으로 하루 평균 3600명이 넘는 환자가 병원을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