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장, 코로나 치료제 개발 제약사와 지원 논의
식약처장, 코로나 치료제 개발 제약사와 지원 논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7.14 14: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ㆍ종근당 등 업체와 간담회…"임상 설계지원 등 약속"

코로나 치료제 개발업체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 계획서 작성 지원, 신속한 임상 승인 등을 요구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사진) 처장은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업체와 함께 개발현황을 공유하고 식약처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7월 14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외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는 업체들의 애로ㆍ건의 사항 등을 청취하고 정부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개발업체들은 ▲임상시험 계획서 작성 등 설계 지원 ▲신속한 임상시험 승인 ▲임상 시험대상자 모집을 위한 정보 공유 ▲개발된 치료제의 정부 비축 ▲긴급사용승인 등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치료제 개발 관련 안내서 마련ㆍ공유 ▲임상시험 설계 지원과 정보 공유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제도화 ▲신속허가 또는 긴급사용승인 등 코로나19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제품화 전주기에 걸친 지원을 하고 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간담회에서 “정부도 모든 가능한 행정력과 재원을 동원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지원할 것”이라며 “업계에서도 최대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치료제 개발과 연구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회사는 셀트리온, 종근당, 대웅제약, 신풍제약, 부광약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뉴젠테라퓨텍스, 이뮨메드, 제넥신, 녹십자웰빙, 샤페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n 2021-07-14 14:37:42
코로나 이것으로 끝낼수가 있습니다
3일먹고 코로나 바이러스 96.3% 사멸.
3일먹고 10일차에 코로나 100% 끝장남.
정부와 백신과의 카르텔이 있는지 긴급승인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빨리 시중에 풀려서 자영업자와 우리아이들이 일상 생활로 돌아갈수 있도록 관심 부탁 드립니다.
밑에 카드 뉴스를 보시면 이해가 쉽습니다.


https://www.miricanvas.com/v/1hqh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