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약 "콜린알포는 과학적 근거없어 급여축소 마땅"
건약 "콜린알포는 과학적 근거없어 급여축소 마땅"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7.1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안소송 재판부에 2차 의견서 제출

"콜린알포세레이트가 치매에 대한 효과가 없는 만큼 제약사만 이득을 보는 현행 급여 유지는 축소돼야 한다"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건약)는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콜린알포) 급여기준 개정고시와 관련하여 서울행정법원 재판부에 2차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13일 밝혔다.

건약은 "콜린알포의 현행 급여를 유지하는 것은 정부정책은 신뢰하고 있는 환자 및 환자 가족들에게 가짜 효과에 대한 믿음을 불러와 지속적인 의약품 사용을 조장하고 결국 불필요한 경제적 부담과 약에 의존하여 시기적절한 관리받을 기회를 놓치게 할 수 있다"면서 "콜린알포는 이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진행한 2018년부터 총 4차례의 전문가 자문 및 의견 수렴과정에서 치매 외 질환에 대한 적응증을 신뢰할 과학적 근거는 전무하다고 의견을 모은 바 있고 이후 관련 학회의 학술대회, 언론에서의 전문가 인터뷰에서도 치매 외 질환에 대한 근거는 없다고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혔다"고 주장했다.

건약에 따르면 콜린알포는 제약회사와 정부간에 소모적인 논란을 키우는 동안 작년 한해 4257억원이 사용되었다. 이는 같은 해 국내 총 약제비 20조원의 2%가 넘는 규모이며 암질환에 사용된 2조7810억원의 약 15%에 달하는 금액이다. 

건약은 "이처럼 불필요한 비용을 감당해야만 하는 논쟁에서 몇몇 전문가들이 치매를 치료하고 관리하는 방법을 ‘약’이라는 재화로만 한정하여 콜린알포를 대체불가능하다고 주장해선 안된다"면서 "치매를 관리방법은 약으로만 제한되지 않으며, 프랑스처럼 모든 치매치료제에 대한 이익-위험을 평가하여 급여를 중지하고 치매관리를 약이 아니라 육체적ㆍ정신적으로 지원하는 방법도 있음을 놓쳐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