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자회사 콘테라파마, 압주社와 RNA치료제 개발협약
부광약품 자회사 콘테라파마, 압주社와 RNA치료제 개발협약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7.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가능 인공지능' 이용한 CNS 분야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콘테라파마는 신경질환 분야의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하는 회사다. 압주(Abzu)는 가장 진보한 AI기술인 “설명가능 인공지능(XAI)”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회사이며 양사는 핵산(Nucleic Acid) 기반의 신약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콘테라파마와 압주는 두가지 희귀 신경계질환 치료제를 목표로 XAI를 통한 신약후보물질 도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유럽 인류유전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Human Genetics)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6000여종 이상의 희귀 질환으로 3억명 이상의 환자가 고통받고 있으며 이로 인한 조기사망 위험이 큼에도 불구하고 FDA로부터 승인 받은 희귀질환 치료제는 450개에 불과하다.

최근 차세대 신약으로 RNA 치료제로 알려진 핵산기반의 신약개발이 주목받고 있다. 이 핵산기반 신약개발은 희귀 신경질환처럼 과거에 치료가 불가능했던 희귀질환 환자에 대한 치료를 가능하게 하는 혁신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콘테라파마의 신경과학 및 신약발굴 전문성과 압주의 슈퍼컴퓨팅, 인공지능 전문성을 바탕으로 핵산기반 신약개발 공동연구가 진행될 것이며 이 두 회사는 콘테라파마가 빠르게 핵산기반 신약후보물질이 임상개발 단계로 진입할 수 있도록 금년내로 신약후보 물질 도출 및 검증기술을 공동개발하는 것을 목표를 잡고 있다. 이러한 개발 방식은 기존의 신약후보물질 발굴 기간 및 비용을 현저히 단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압주의 리더인 마틴 마티아센(Martin K. Mathiasen)은 “우리는 가장 유망한 두개의 선도기술, 즉 RNA 치료제 및 설명가능 인공지능(XAI)를 결합하여 제약회사들이 생물학적인 작용을 보다 깊이 이해하도록 하고, 초기단계의 후보물질 선별작업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는 독창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콘테라파마와 함께 혁신을 이뤄낼 수 있으며 첨단기술 회사로서 질병 치료제의 경계를 넓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콘테라파마의 최고과학책임자(CSO)인 케네스 크리스텐슨(Kenneth Vielsted Christensen)는 “압주의 설명가능 인공지능 기술과 내재된 RNA 및 관련 데이터 자원 및 처리기술들이 합쳐져 콘테라파마의 핵심 전략인 CNS 분야의 미충족 수요를 해결하는 혁신치료제 개발을 달성하는데 중요한 초석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보유한 기존의 인실리코(In-silico) 방식의 후보물질 도출에서 더 진보한 XAI기반의 RNA 치료제의 임상연구를 개선하고 가속화할 수 있는 독창적인 기술 플랫폼을 함께 개발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