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탈모 치료ㆍ사례시술법 웨비나 개최
대웅제약, '나보타' 탈모 치료ㆍ사례시술법 웨비나 개최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7.0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ㆍ21일 '에스테틱 아카데미' 열고 3개월 이상 시술 탈모 치료 사례 리뷰
대웅제약의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7월7일과 21일 '대웅 에스테틱 아카데미'를 열고 보툴리눔 톡신을 활용한 탈모 치료 사례를 주제로 웨비나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아카데미는 대웅제약이 국내 의료진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대웅제약은 미용성형 시술에 관한 다양한 주제로 온ㆍ오프라인 세미나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달에는 설문조사를 통해 의료진들이 가장 듣고 싶은 주제를 선정해 실제 현장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의료 전문 포털사이트 '닥터빌'에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의 1회차(7일) 강의는 김진오 뉴헤어의원 원장, 2회차(21일) 강의는 장태호 뉴헤어의원 원장이 각각 맡는다. 

각 강의에서는 실제 개원가에서 탈모 환자에게 나보타를 3개월 이상 지속 시술한 결과에 대한 전ㆍ후 사진과 이에 대한 환자 만족도를 공유할 예정이다.

김진오 원장은 "탈모 치료는 민간요법부터 의학적인 방법까지 아주 다양한데 실제 나보타를 활용해 탈모 환자를 치료해보니 탈모가 개선되는 가시적인 효과뿐만 아니라 시술만족도가 높았다"며 "이번 강의를 통해 탈모 치료의 새로운 옵션에 대한 시술 팁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대웅제약은 대웅 에스테틱 아카데미를 통해 보툴리눔 톡신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사용을 위한 다양한 시술법을 교육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해 의료진들을 위한 다양한 학습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보타의 탈모 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자 임상결과가 SCI 저널인 미국피부과학회지(JAAD) 2020년 12월호에 게재된 바 있다.

박병철 단국대 의대 피부과 교수 연구팀은 남성형 탈모 환자의 탈모 부위에 약 20군데 시술 범위를 설정한 후 나보타를 4주 간격으로 총 6회 투여했다. 그 결과 치료 전에 비해 24주차에 모발 개수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증가했고 연구자의 육안 평가에서도 탈모가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

현재 박 교수팀은 남성형 탈모 환자에게 투여 간격을 3개월로 늘리고 1회 모낭 주사 시 나보타의 용량을 증량해 탈모 치료에 더 효과가 우수하고 편리한 투여방법을 확인하는 연구자 임상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