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병 진단 MRI 조영제 개발한다
알츠하이머병 진단 MRI 조영제 개발한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5.2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ㆍ동국제약ㆍ넥스모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과제 선정

강동경희대학교병원(대표 김기택) 영상의학과 장건호 교수의 ‘알츠하이머병 조기진단을 위한 MRI 조영제 개발’ 연구가 2021년도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과제로 선정됐다. 이번 연구는 경희대학교 장건호 교수와 동국제약(대표 오흥주, 주관 연구기관) 및 넥스모스 (대표 이완영 외1인)가 함께 참여하는 연구다.

현재 임상에서 사용되고 있는 MRI 조영제는 단일상품으로 특정 병에 특이적으로 작용하지 못한다. 암 진단이나 뇌졸중 진단이나 모두 같은 조영제를 사용하는 것이다. 이러한 질병 특이적이지 못한 특성으로 현재의 조영제를 이용하여서는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할 수 없었다.

장건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병 환자에서 많이 생성되는 ‘아밀로이드-베타’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MRI 조영제 신약을 개발한다. 특히 아밀로이드-베타 단백질의 초기 상태에 독성을 가지는 ‘올리고 아밀로이드-베타’를 표적으로 하는 조영제를 개발하여 알츠하이머병의 조기진단을 목표로 한다. 인지기능장애 초기 증상을 보여주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반복적인 건강검진에 사용이 가능한 조영제 의약품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1단계 2년간의 연구에서는 개발될 조영제 후보물질이 뇌혈관벽을 통과하는지에 대한 검증을 진행하고 2단계 3년  간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 승인을 받기 위한 비임상 연구를 진행해 5차년도에는 임상시험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장건호 교수는 “아직 전 세계적으로 MRI를 이용한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위한 조영제가 개발되어 임상에 사용 중인 것은 없다”면서 “이 연구가 성공적으로 이루어 지면 국제적으로도 큰 이슈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건호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