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허위사실 유포ㆍ명예훼손 혐의 2명 고소
헬릭스미스, 허위사실 유포ㆍ명예훼손 혐의 2명 고소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5.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신 대표 "악의적 비방행위에 선처없는 법적 대응"

헬릭스미스(대표 유승신)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특정인 2명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양천경찰서에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피고소인들은 헬릭스미스의 주주들을 직접 방문해 "경영진들이 범죄를 저질렀다" "헬릭스미스에 검은 세력이 붙어있다" 등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위임장 모집 활동 과정에서 악의적 비방행위를 하는 등 불법행위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헬릭스미스의 전략적 투자자로 특정 바이오기업을 언급했다. 그러나 해당 바이오기업 관계자로부터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헬릭스미스는 주장했다. 

유승신 대표는 "피고소인들은 주주들의 자택까지 직접 방문해 사실과 전혀 다른 허위사실을 전달하고 있으며 명예훼손, 모욕 등 악의적 비방행위를 일삼고 있다. 현재 법적절차에 들어갔고 선처 없는 법적대응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