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1분기 매출 3518억… 전년 동기比 330% 증가
씨젠, 1분기 매출 3518억… 전년 동기比 330% 증가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5.1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진단키트 수요 증가…영업익 1939억, 당기순익 1642억으로 388%↑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대표 천종윤)이 코로나 진단키트 판매 호조로 인해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30% 증가한 351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이익 1939억원, 당기순이익 1642억원으로 모두 전년 동기에 비해 388% 늘었다. 영업이익률도 55%를 달성했다.

씨젠은 이와 관련해 글로벌 분자진단 대중화를 위한 대규모 R&D 투자, 생산능력 확충, 핵심인력 채용 등 투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견실한 실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향후 투자 집행에 따른 효과가 실적에 반영되는 시점부터는 영업이익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 김명건 전무는 "전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많은 나라들이 ‘Back to School’, ‘Back to Work’ 등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PCR 방식에 의한 집단검사를 추진하고 있어 진단키트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신시장 개척, 신기술 개발, 신제품 출시 등을 통해 추가적인 매출 성장도 계획하고 있다. 최근 해외에서 성공한 공급계약이 실제 매출로 연결되기까지 다소 시차가 있는 점을 감안하면 2분기는 1분기와 유사한 수준의 매출 흐름을 보이겠지만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긍정적인 매출 신장을 이룰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젠은 지난 4월 이탈리아 정부와 1200억원, 스코틀랜드 9개 병원과 247억원 규모의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특히 5월에는 독일의 Back to School 프로젝트에 약 250억원의 진단키트를 공급하기로 하는 등 해외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