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CAR-T용 신규 '지퍼스위치' 물질 국내 특허 
앱클론, CAR-T용 신규 '지퍼스위치' 물질 국내 특허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5.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피바디-어피바디 결합'으로 zCAR-T 항암효과 유도

앱클론(대표 이종서)이 zCAR-T 세포치료제에 사용되는 어피바디 지퍼스위치 물질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zCAR-T는 기존 CAR-T 세포치료제의 단점인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CRS)을 극복하기 위해 개발한 앱클론만의 핵심 기술이다.

앱클론의 AT501에 적용되는 zCAR-T 기술은 코티닌(니코틴의 대사산물)과 어피바디를 결합한 스위치 물질을 사용한다. 코티닌은 CAR-T 세포에, 어피바디는 암세포에 각각 결합해 CAR-T 세포를 활성화시켜 항암효과를 유도한다. 이번 특허는 스위치 물질에 대한 신규 특허이며 스위치 물질을 제조하는데 코티닌이 아닌 또 다른 신규 어피바디를 사용한다. 마치 지퍼(zipper)와 같은 형태로 어피바디-어피바디 결합 특징을 갖는 스위치 물질이다.

회사 관계자는 “어피바디는 앱클론의 이중항체 플랫폼 AffiMab에 이용되는 물질로 생체 내에서 안정적이고 인체에 무해하며 생산성이 높은 특징을 지니고 있다”며 “라이브러리를 통해서 특정 용도의 어피바디를 발굴할 수 있고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어피바디의 특징을 살려 zCAR-T 스위치 물질에 적용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AT501은 zCAR-T 기술이 적용된 CAR-T 세포치료제이며 질환단백질 HER2를 타기팅하는 난소암 치료제이다. 앱클론은 AT101의 IND 신청에 이어 내년 상반기에 AT501의 IND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앱클론은 표적 질환 단백질의 두 개 부위(에피토프)에 결합할 수 있는 Dual CAR-T 세포치료제에 대한 연구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앱클론 관계자는 “Dual CAR-T 세포치료제는 질환단백질의 서로 다른 두 개 부위를 동시에 공략하기 때문에 한 번에 두 종류의 CAR-T 세포치료제를 병용 투여한 효과를 보여줄 수 있다”며 “기존 CAR-T 세포치료제 대비해 동일한 CAR-T 세포 농도 하에서 향상된 항암 효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