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1분기 영업익, 8년 만에 200억원 돌파
대웅제약 1분기 영업익, 8년 만에 200억원 돌파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5.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2696억원, 전년 동기比 4.7%↑…펙수프라잔 기술수출, 나보타 선전이 '큰 힘'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6일 올 1분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발표했다. 매출은 26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226억원으로 305% 증가했다. 

대웅제약은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이 견고한 매출을 유지하는 한편 펙수프라잔 중국 수출 계약금을 수령하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소송에 지출하던 비용이 크게 줄면서 영업이익이 8년 만에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ETC 부문은 전년 동기 1621억원에서 11.7% 성장해 올해 18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우루사(전문의약품)ㆍ루피어데포주ㆍ크레젯 등의 제품과 크레스토ㆍ포시가ㆍ릭시아나 등의 도입품목 판매량이 증가했다. OTC 부문은 같은 기간 261억원에서 264억으로 늘었다.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과 간 기능 개선제 우루사(일반의약품)가 안정적인 판매량을 이어나갔다.

나보타 매출액은 전년 동기 151억원에서 올해 154억원이 됐다. 국내매출이 늘었으며 지난 2월 19일 ITC 합의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미국 매출이 급증하면서 지난 3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대웅제약은 최근 새로 품목허가를 취득한 터키와 칠레에서도 올 3분기부터 나보타를 출시할 계획이다.

주요 종속회사인 한올바이오파마의 경우 전년 동기 매출액 221억에서 올해 278억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0억원에서 54억원으로 증가했다.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 등 신약후보물질의 기술료가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그간 여러 악재로 부각되지 못했던 대웅제약의 실적이 본격적으로 개선되기 시작했다"며 "특히 불확실성을 털어낸 나보타의 미국 시장 내 확장성은 상당한 수준이며 진출을 앞둔 유럽·중국과 치료 적응증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과 니클로사마이드 주사제 그리고 펙수프라잔ㆍ이나보글리플로진 등 계열 내 최고 신약들 역시 하나하나가 큰 시장 잠재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주회사인 대웅(대표 윤재춘)도 이날 1분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2% 성장한 3485억원, 영업이익은 78.7% 오른 443억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