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왕식 박사, 프레스티지바이오 기술위원 취임
류왕식 박사, 프레스티지바이오 기술위원 취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5.0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바이러스 세계적 전문가…"백신ㆍ치료제 개발에 기여"

바이오의약품 전문 제약회사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대표 박소연)는 류왕식(사진) 전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을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의 상임기술위원으로 임명했다고 6일 발표했다.

회사는 이번 류왕식 상임기술위원 임명으로 지난달 발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위탁생산 사업의 안정적인 기술적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류왕식 신임 상임기술위원은 1978년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1980년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9년 미국 위스콘신 메디슨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미국 폭스 체이스 암센터 박사 후 연구원, LG생명과학 책임연구원을 거쳐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지난해까지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했다.

특히 류왕식 상임기술위원은 35년간 산업과 학계를 오가며 바이러스 연구에 매진해 왔으며 지난해 4월부터는 ‘코로나19 치료제ㆍ백신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굴한 바 있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은 올 하반기 스푸트니크V 백신 시제품 생산을 목표로 백신센터를 준공 예정이며 관련 건축 및 장비도입 등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또 최근 체결된 싸이티바와의 전략적 글로벌파트너십을 통해 백신 생산장비 및 원부자재 조달도 원활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올해 4분기부터 백신사업 성과가 기대된다.

류왕식 신임 상임기술위원은 “오랜 기간 바이러스를 연구해 온 학자로 항체 바이오의약품 개발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롭게 백신사업을 시작하는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에 합류하게 돼 기대감과 함께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금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백신의 지구촌 확대 보급 가속화와 더불어 차세대 감염병 대응을 위한 기술 개발도 시급한 시점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백신연구 자문위원으로서 국내 및 해외 기관들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의 감염병 예방 및 치료제 개발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