헥톤프로젝트, 복지부 'EMR 국가 표준 인증' 획득
헥톤프로젝트, 복지부 'EMR 국가 표준 인증' 획득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5.0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의무 기록시스템…기능ㆍ보안성 등 81개 항목서 적합성 확보

유비케어의 자회사 헥톤프로젝트가 보건복지부 인증을 받았다.

헥톤프로젝트(대표 이상경, 구 브레인헬스케어)는 자사의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닥터스’가 ‘전자의무기록시스템 국가 표준 인증’을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인증 유효기간은 2024년 4월까지 향후 3년간이다.

EMR 국가 표준 인증제는 환자의 안전과 진료 연속성 지원을 목적으로 국내 EMR에 대한 국가적 표준과 적합성을 검증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6월부터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정보원에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인증 기준은 기능성, 상호운용성, 보완성 등 3개 부문으로 구성돼 있으며 헥톤프로젝트는 제품 기능성 항목 57개, 보안성 항목 14개, 진료정보교류를 위한 상호운용성 항목 10개 등 총 81개의 기준에 대한 적합성을 확보했다.

회사측은 닥터스가 전국 1300여처 중ㆍ소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는 시장 점유율 1위 EMR인 만큼 병원을 방문하는 의료소비자에게 더 안전하고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헥톤프로젝트 관계자는 “이번 인증을 통해 환자의 안전과 진료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신제품으로 고객의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 수익성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헥톤프로젝트는 최근 병원 방문없이 진료비를 결제할 수 있는 ‘닥터스PAY’를 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