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켐바이오, 528억 규모 'Trop2' 항체 기술도입
레고켐바이오, 528억 규모 'Trop2' 항체 기술도입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5.03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의 메디테라니아와 계약…ADC 약물로 유방암 등 치료제로 개발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5월 3일, 이탈리아의 메디테라니아 테라노스틱(Mediterranea Theranostic이 개발한 anti-Trop2 항체를 기술도입 하였다고 밝혔다. 선급금과 개발 단계에 따라 지급되는 마일스톤을 포함한 전체 계약규모는 4억7750만 달러(약 528억원)다. 이번 계약을 통해 레고켐바이오는 ADC용도로 해당 항체의 전 세계 권리를 확보하였다.

기술도입 된 항체는 암세포에 발현되는 Trop2 항원에만 선택적으로 결합하고 정상세포에 존재하는 동일항원에는 결합하지 않아 약효 및 독성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장점이 검증되었다. 양사는 이미 2년여에 걸친 공동연구를 통해 해당 항체에 레고켐의 ADC 기술을 적용한 임상후보를 도출하고 다양한 암종에서의 비교시험을 통해 경쟁약물인 이뮤노메딕스의 '트로델비'(Trodelvy), 다이찌산쿄의 ‘DS-1062’ 대비 우수한 약효 및 안전성을 검증하여 Best-in-class ADC로의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특히 Trop-2 ADC는 다양한 고형암에 약효가 확인되고 있는 개발후보로 지난해 이뮤노메딕스는 삼중음성유방암(TNBC)치료제인 트로델비 승인과 함께 회사 자체가 길리어드에 약 28조원에 인수되었으며 다이찌산쿄는 현재 임상 3상단계의 물질인 DS-1062를 아스트라제네카에 약 6조5000억원 규모에 기술이전한 바 있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3개의 개발후보물질을 기술이전하며 양산 및 전임상개발 역량을 구축하였으며 특히 이 분야 최고의 전문가인 과학기술자문위원들(SAB)과 함께 신속하게 개발과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자문위원 중 모리스 로젠버그는 이뮤노메딕스의 CTO로 재직중 Trodelvy의 후기개발부터 승인까지 주도한 인물로 이번 후보물질의 개발과정에 큰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말 VISION 2030을 발표하고 글로벌 최고 ADC 회사 도약을 위해 그 동안의 초기 기술이전 중심에서 임상단계까지 독자개발을 통해 기술이전 가치를 높이는 전략 전환을 선언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확보된 Trop-2 ADC 개발후보는 이러한 전략의 첫 번째 후보 중의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는 “글로벌 임상단계 회사가 되기 위해 공격적으로 임상파이프라인을 확대하려 한다”며 “이미 여러 국내외 항체회사와 이중항체-ADC와 같은 새로운 분야를 포함한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공동연구개발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레고켐바이오는 올해도 다수의 기술이전 실적이 기대되고 있으며 최근 보도를 통해 미국 보스톤에 동사의 ADC 개발을 전담하는 현지법인을 설립 중이라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