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 1분기 매출 278억원… 전년대비 26% 증가
한올, 1분기 매출 278억원… 전년대비 26% 증가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4.2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 54억원로 전년대비 80% 늘어… "기술료 매출 증가로 호실적"

한올바이오파마는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278억원, 영업이익 54억원, 당기순이익 45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잠정 공시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액은 26%, 영업이익은 80%, 당기순이익은 13%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률도 14%에서 19%로 높아졌다. 

회사 측은 "자가면역질환 치료 항체신약(HL161),안구건조증 치료제(HL036) 등 글로벌 파트너사에 기술수출된 신약의 기술료 매출이 늘어난데다 국내 의약품 판매도 전년대비 증가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면서 "실적 개선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시험을 차질없이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올바이오파마는 대웅제약과 공동개발 중인 'HL036'의 후속 임상 3상 계획에 대해 지난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수용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 올 하반기부터 임상 3/2상을 본격 시작할 계획이다.

또 HL161의 글로벌 파트너인 이뮤노반트는 지난 2월 투약 중지했던 갑상선안병증과 용혈성빈혈에 대한 임상 추진일정과 중증근무력증을 포함한 추가 적응증에 대한 계획을 2분기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올은 미국법인 HPI의 글로벌 임상운영 담당 부사장으로 데이비드 헤르난데스 머크바이오파마의 임상운영 책임자를 영입해 신약 임상시험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