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아스트라 코로나 백신 주의사항에 '특이한 혈전증' 추가
식약처,아스트라 코로나 백신 주의사항에 '특이한 혈전증' 추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2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특이한 혈전증’이 백신과 인과관계 가능성 결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용상 주의사항에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특이한 혈전증’이 백신과 인과관계가 있어 추가한다고 27일 밝혔다.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국외 규제기관 평가자료, 업체 제출자료, 국내외 이상반응 정보, 허가 시 임상시험 결과 등을 종합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논의 결과,접종이 혈전의 전반적인 위험을 증가시키지 않았으나 국외에서 매우 드물게 발생한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특이한 혈전증’은 유럽의약품청(EMA) 및 영국의약품청(MHRA)의 평가처럼 백신과의 인과관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된다는 의견을 자문 받았다.

이에 따라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는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특이한 혈전증’에 대한 정보를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추가하여 변경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사용상의 주의사항 주요 추가내용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주요 정맥, 또는 동맥 혈전증을 경험한 자는 이 백신을 접종하지 말 것 ▲뇌정맥동혈전증, 내장정맥혈전증 등 흔치 않은 부위의 혈전증과 헤파린 유발 혈소판감소증 또는 항인지질 증후군의 병력이 있는 환자, 혈전색전증 및 혈소판감소증의 위험인자가 있는 사람에게 신중하게 투여하고 접종 후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혈전증의 심각한 사례가 매우 드물게 관찰된다는 내용이다.또한 혈전색전증, 혈소판감소증 및 응고 병증의 징후와 증상에 주의 등도 추가됐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후 혈전증과 혈소판감소증의 징후 및 증상에 주의를 기울여 해당 환자들을 신속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 후 중증이거나 지속되는 두통, 시야 흐림, 혼돈, 발작, 숨참, 흉통, 다리 종창, 다리 통증, 지속되는 복통, 주사부위 이외의 피부 멍, 점상 출혈 등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보건의료 전문가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