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보건산업 수출 24억 달러 육박…역대 두 번째 성과
3월 보건산업 수출 24억 달러 육박…역대 두 번째 성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2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31.2% 증가, 19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의약품 41.3% 증가

우리나라 3월 보건산업 수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31.2%가 증가한 23억 9000만 달러로 지난해 12월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수출성과를 기록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2021년 3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26일 발표했다.

산업별로는 의약품(9억7000만 달러, +41.3%), 화장품(8억7000만 달러, +13.9%), 의료기기(5억5000만 달러, +48.1%)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보건산업 수출은 2019년 9월 이후 19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유지하고 있으며 11개월 연속(2020년 5월~2021년 3월) 30% 이상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5억6000만 달러, +16.8%), 독일(3억2000만 달러, +66.6%), 일본(2억1000만 달러, +43.0%), 미국(1억8000만 달러, +0.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상위국 중 중국, 독일, 일본 등은 보건산업 전 분야에 걸쳐 모두 안정적 수출 성장세를 보인 반면, 미국은 의약품 수출이 전년 동월대비 36.1% 감소(0.8억 달러→0.5억 달러)하며 수출순위가 1단계 떨어진 것(3위→4위)으로 나타났다. 또한 슬로바키아는 의약품 중 면역물품 수출(9000만 달러)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순위가 급등(97위→5위)하였다.

품목별 수출순위는 ‘면역물품’(5억2000만 달러, +565.6%), ‘기초화장용제품류’(4억2000만 달러, +17.8%), ‘기타 인체세정용’(2억 달러, +30.1%) 등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이 4달 연속(2020년 12월~2021년 3월) 수출 1위 자리를 지켰으며 지난해 감염병 확산으로 저조했던 임플란트의 수출이 최대 수출국인 중국을 중심으로 회복세가 뚜렷이 나타나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회하는 특징을 보였다.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021년 1월~3월)은 63억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45.8% 증가하였으며 월평균 수출액은 21억1000만 달러로 2020년 연평균 수출액(18억1000만 달러)보다 3억1000만 달러가 많았다. 산업별로는 의약품(26억5000만 달러, +58.8%), 화장품(22억4000만 달러, +28.0%), 의료기기(14억6000만 달러, +55.5%) 순을 기록하였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수출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주었던 지난해 3월 이후 1년이 지난 시점에도 보건산업 수출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보건산업이 수출 주력 품목으로써 성장 궤도에 올라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