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당제약, 국내 첫 녹내장 '개량신약' 독일서 허가
삼천당제약, 국내 첫 녹내장 '개량신약' 독일서 허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2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용 제품으로 보존제 없어 부작용 최소화…올 4분기 본격 수출

삼천당제약은 국내 최초로 일회용 녹내장 치료제 개량신약에 대해 독일 식약처로부터 판매허가를 취득했으며 이는 2018년 옴니비전과 계약한 4가지 품목 중 하나라고 26일 밝혔다.

삼천당제약 수출팀 팀장은 “이번 허가를 받은 일회용 제품은 보존제가 들어가지 않아 장기 투여가 필수적인 녹내장 환자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 한 것이며 이 제품은 삼천당제약이 국내에서는 최초로 유럽에서 허가 및 판매되는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일반적으로 보존제가 들어간 녹내장 점안제는 장기 사용시 건성안 및 각막 석회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덧붙여 점안제 중 개발 및 생산이 가장 까다로운 제품인 녹내장 치료제를 단순 제네릭이 아닌 개량신약으로 개발하여 유럽 판매허가를 취득했다는 것은 삼천당제약의 기술력을 선진국에서도 인정받은 것 이라고 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에 의하면 해당 품목은 독일 허가에 이어 유럽 전역 판매허가가 완료되는 올해 4분기부터 본격적인 수출이 진행될 것이며 나머지 3개 제품은 임상시험 및 허가가 완료되는 내년부터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녹내장 점안제 개량신약을 판매할 파트너사인 옴니비전은 점안제 전문회사로 독일에서는 안과 제네릭 1위, 유럽 전체에서는 5위 내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회사로 안과 제품 판매 네트워크가 탄탄하게 구축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아울러 현재 유럽에서 일회용 녹내장 제품에 대한 니즈가 올라가고 있어 수출이 본격화 될 경우 옴니비전의 영업력과 삼천당제약의 제품 경쟁력이 합쳐지면서 판매 수량이 당초 예상했던 수량인 연간 1억관을 크게 상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삼천당제약은 증가할 수량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2020년부터 이미 일회용 생산라인 증설을 진행 중이다.

유럽 수출용 일회용 제품은 삼천당제약의 자회사이며 일회용 점안제로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유럽용 제품 생산이 가능한 DHP코리아가 위탁생산을 하게 되어 두 회사의 매출 및 이익구조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