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 위장관운동 촉진제 美 특허
한국유나이티드, 위장관운동 촉진제 美 특허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약 속 알약' 제형…모사프리드+라베프라졸 복합제 안정성 높여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최근 미국특허청으로부터 위장관운동촉진제 '모사프리드'와 위산분비억제제 '라베프라졸' 복합제제의 기술 특허 등록을 결정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미국에서 모사프리드와 라베프라졸을 포함하는 복합제제 관련 기술 독점과 배타적 권리를 보장받게 됐다.

이 제제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모사프리드 개량신약 '가스티인CR정'을 발전시킨 것으로 위장관운동촉진제와 위산분비억제제(역류성식도염 치료제, Proton Pump Inhibitor)를 복합한 것이다.

적용된 특허 기술은 모사프리드와 라베프라졸을 유핵정(Tablet in Tablet) 제형으로 구성해 성분 간의 물리적 상호작용을 차단해 안정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부형제의 함량을 낮춰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보이며 1일 1회 1정 경구 투여만으로 라베프라졸 단일정 1회 및 모사프리드 속방성 단일정 3회를 투여한 것과 동일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앞서 이 특허기술은 2018년 한국 특허청으로부터 등록된 바 있으며(존속기간 만료일 2036년 6월 27일)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를 기반으로 이번 미국 특허청의 등록결정을 이끌어 냈다.

한편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016년 모사프리드 개량신약 가스티인CR정을 출시해 지난해 약 193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