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ㆍ검사기관 평가체계 국제기준과 조화 추진
시험ㆍ검사기관 평가체계 국제기준과 조화 추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1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개정안 행정예고…평가항목 110개→134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4월 14일 시험ㆍ검사기관의 평가체계를 국제기준에 맞춰 개정한 '식품ㆍ의약품분야 시험ㆍ검사기관 평가에 관한 규정'을 행정예고 했다.

이번 개정안은 2019년 ‘국내 시험ㆍ검사기관과 국제공인시험기관의 운영체계 조화’ 정책연구를 통해 국내 시험ㆍ검사기관의 평가체계를 국제기준으로 개선하였고 2020년 시험ㆍ검사기관의 품질관리 수준 등 예비적용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반영하여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국제기준에 맞게 평가기준 개정 ▲품질관리 기준 용어와 평가내용 명확화 ▲평가 항목을 현행 110개에서 134개로 확대 등이며 이를 반영하여 국제기준에 부합하도록 품질관리 기준평가표를 개선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ㆍ의약품분야 시험ㆍ검사기관의 시험ㆍ검사 능력 향상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관련 법령 및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