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바이파보주' 출시 기념 무상증자ㆍ성과급 지급
하나제약, '바이파보주' 출시 기념 무상증자ㆍ성과급 지급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서 10% 비율 무증 결정…"7년 연구 끝에 개발한 마취제 신약"

하나제약(대표 이윤하)은 혁신적 신약 '바이파보주'(레미마졸람 베실산염)의 출시를 기념하고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13일 이사회 결의를 통하여 증자비율 10%의 무상증자 및 임직원 성과급 지급을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나제약 측은 이번 무상증자 및 임직원 성과급 지급에 대해 "하나제약을 믿고 투자해주신 주주들에 대한 작은 보답의 의미와 바이파보주 출시를 위해 열심히 노력해 준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자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나제약은 지난 2013년 독일 파이온(PAION)사로부터 레미마졸람 베실산염을 기술 도입한 뒤 독자적으로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여 올해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하였으며 마침내 지난 3월 31일 정식 발매했다.

바이파보주 출시는 약 7년여 연구개발 끝에 이룩한 쾌거로 현재 하나제약은 종합병원을 포함한 각급 병ㆍ의원에 제품설명회 및 학술활동 등을 추진하며 바이파보주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 노력 중이다.

바이파보주는 현재 다빈도 처방되는 전신마취제인 프로포폴의 개발 이후 30여년만에 출시되는 마취제 신약으로 그 의미가 크다.

하나제약의 이윤하 대표는 “지난 7년간 하나제약은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대응하며 바이파보주 출시라는 큰 성과를 이룬 지금 그 주역인 모든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면서 "이번 결정이 고난의 시기를 함께 이겨내며 훌륭한 성과를 이루어낸 임직원과 하나제약을 믿고 지지해준 주주여러분께 조금이나마 감사의 표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