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스타트업 육성기업에 의료기기 벤처 선발"
식약처, "스타트업 육성기업에 의료기기 벤처 선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0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부처 협업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사업' 모집…복지부는 진단키트 기업 등 지원

12개 정부 부처 손잡고 비대면 분야 육성 스타트업에서 식약처는 첨단기술을 활용한 의료기기 및 체외진단의료기기 창업기업을, 복지부는 진단키트,감염병 치료제 벤처를 중점 선발, 지원할 계획이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 등 12개 부처는 각 부처가 협업하여 '20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중기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신속하게 발굴ㆍ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한 사업으로 당초 올해 예산은 300억원이었으나 비대면 분야 기업의 우수한 고용창출 효과 등에 따라 추경으로 예산 300억원이 추가 편성되어 총 400개사를 지원할 수 있는 60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또 부처별로 가지고 있는 비대면 분야별 전문성을 연계하여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추진한 것으로 협업은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와 함께 정책을 연계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현재 12개 부처별로 소관분야가 설정되어 있으며, 12개 부처는 소관분야에 신청한 창업기업 중 유망기업을 직접 평가ㆍ선정하여 선정된 창업기업에 대해 중기부의 창업 사업화 자금(기업당 최대 1억5000만원)과 함께 기술ㆍ인증ㆍ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을 연계 지원한다. 이 사업은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집중 육성을 위해 관련부처가 손을 잡고 함께 지원해 나간다는 데에도 큰 의미가 있다.

이 중 식약처와 복지부는 의료분야 협업을 펼친다. 식약처는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등 관련 첨단기술을 활용한 의료기기 및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창업기업을 중점 선발하고 제품화 실무교육, 제품ㆍ서비스 인증획득 컨설팅 등의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진단키트, 원격장비, 감염병 치료제 등 비대면 의료 관련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하여 사업화 단계별 임상ㆍ인허가 컨설팅, 분야별 임상 의사와의 네트워킹 등 전문 프로그램을 중점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