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ㆍ민영보험 공동조사협' 출범…보험사기 뿌리 뽑는다
'공ㆍ민영보험 공동조사협' 출범…보험사기 뿌리 뽑는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3.2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공단-금감원-보험협회 공동…건보 재정누수 방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금융감독원,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와 공동으로 ‘공ㆍ민영보험 공동조사 협의회’를 출범한다고 25일 밝혔다.

공ㆍ민영보험 공동조사 협의회는 보험사기로 인한 국민건강보험 재정누수 방지를 위하여 국민건강보험 거짓․부당 청구와 민영보험사의 실손보험 보험사기에 대해 집중조사 한다.

보험사기는 민영보험뿐만 아니라 공영보험(국민건강보험) 재정건전성에도 큰 영향을 미치므로 국민경제 전체에 부담으로 작용한다. 그러나 공ㆍ민영간 정보공유의 한계로 민영보험사기와 건강보험 거짓ㆍ부당 청구조사가 연계되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공단은 공ㆍ민영보험 공동조사 협의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건강보험과 민영보험이 연계된 대규모 보험사기 건 등 공동조사를 실시(TF 운영)하기로 하였다.

요양급여 거짓ㆍ부당청구 및 (민영보험사)실손의료보험에 대해 기획조사 및 상시조사 추진하고 보험사기 조사 관련 각 기관이 보유한 조사기법 및 교육정보를 공유하여 조사적발 역량을 강화 할 예정이다.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상임이사는 “이번 협의회를 통하여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으로, 민영보험사기와 사무장병원 및 건강보험 거짓ㆍ부당청구에 대한 조사를 강화, 건강보험 재정 건전화를 실현하고 국민의 경제적 부담으로 작용한 실손보험료 인상 억제 노력에 공단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금감원ㆍ보험협회와 협업 공동조사 실시로 인하여 그동안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던 공ㆍ민영 보험사기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보험사기 공동조사 기획테마를 발굴, 혐의점 분석 후 수사기관에 공동 수사의뢰를 하여 경각심 제고를 통한 보험사기 방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