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서비스 전체로 확대
식약처,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서비스 전체로 확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3.2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가 1년간 마약류 투약 이력을 조회ㆍ확인해 처방하지 않도록 돕는 서비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를 오는 25일부터 전체 마약류 의약품으로 확대한다.

지난해에는 프로포폴ㆍ졸피뎀ㆍ식욕억제제 쇼핑방지 정보망 서비스가 실시됐다.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은 의사가 환자 진료ㆍ처방 시 환자의 지난 1년간의 마약류 투약 이력을 조회ㆍ확인하여 과다ㆍ중복 처방 등 오남용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처방 또는 투약을 하지 않도록 돕는 서비스이다.

의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환자의 무분별한 ‘의료쇼핑’, 즉 여러 의료기관을 다니며 마약류 의약품을 과다ㆍ중복해서 처방받는 경우 등 마약류 의약품 투약 이력 조회 환자의 마약류 오남용이 우려되는 경우 처방ㆍ투약하지 않을 수 있다.<그림 참조>

                                                                    

식약처는 의사가 마약류 처방 시 환자가 같은 주차에 이미 동일 성분 또는 동일 효능군의 마약류를 처방 받은 이력이 있는지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을 토대로 알려주는 ‘중복 알림 서비스’도 제공한다. 

특히, 의사는 환자의 지난 1년간 마약류 투약 현황 관련 인포그래픽 및 다른 환자들과의 비교통계를 제공받아 보다 쉽게 해당 환자의 마약류 처방 현황을 알 수 있다.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의사ㆍ치과의사는 인터넷상의 ‘의료용 마약류 빅데이터 활용서비스’(data.nims.or.kr)에 접속해 사용자 등록ㆍ인증 후에 이용할 수 있다.

그간 식약처는 의료현장에서 처방의사의 원활한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 사용을 위해 처방프로그램과의 연계를 적극 지원하는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왔다.

 현재까지 이 서비스와 연계 완료된 처방프로그램은 ‘비트U차트(비트컴퓨터)’, ‘이지스(이지스헬스케어)’, ‘E-CHART(이온엠솔루션)’, ‘Ontic_EMR(중외정보기술)’이다.

올해 연계 예정 프로그램은 의사랑(유비케어), MEDI E-Chart(메디플러스), GreenChartV2.0(녹십자헬스케어), bycare+(이헬스플러스), 매직차트(포닥터), MIT_CHART(엠에스인포텍), Chart Manager(다솜메디케어), HIB-NIMS(비트컴퓨터), Medi-Ses(대일전산), NouveauEMR(에스아이엠테크), 남가람(영상소프트), OCS(인제대 서울백병원), 베가스CRM(티엔에이치), Phoenix(지누스), 코디(코디소프트), 연세의료원, 대향병원,건양대병원 등이다. 

이 연계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의사는 사용하는 처방프로그램 업체를 통해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연계 지원‘을 요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