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마약 '졸피뎀' 오남용 의사 1720명에 경고장
의료용 마약 '졸피뎀' 오남용 의사 1720명에 경고장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3.0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사전 알리미' 시행…장기 처방 등 안전사용기준 벗어나면 서면 안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의료용 마약류 '졸피뎀'을 오남용해 처방한 의사 1720명에게 서면 통보하는 '사전 알리미'를 발송했다고 4일 밝혔다.

식약처의 사전알리미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 정보를 분석해 오남용이 의심되는 처방 사례를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로 지난해 12월 마약류 식욕억제제와 프로포폴을 시작으로 올해는 진통제와 항불안제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전체 마약류에 대해 시행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특히 이번 알리미 발송 시 졸피뎀 성분 의약품의 주의사항, 안전사용정보 등을 담은 환자용 안내서를 함께 동봉하여 의사가 진료ㆍ처방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졸피뎀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는 지난해 9월 10일 졸피뎀 안전사용 기준을 배포한 후 2020년 10월 1일∼11월 30일까지 두 달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안전사용기준의 최대용량, 연령, 최대기간을 벗어나 처방ㆍ사용한 의사 총 1720명에게 사전알리미를 1차로 발송했다. 

이후 2021년 3월~4월 말까지 졸피뎀 처방ㆍ사용 내용을 관찰하여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난 처방 사례가 개선되지 않았을 경우 사전알리미를 2차로 발송한다. 또 두 차례의 사전알리미 발송에도 불구하고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난 처방행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현장감시 등을 실시하여 행정처분 등 조치(마약류취급업무정지 1개월)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졸피뎀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와 시기는 관련 학회ㆍ협회의 의견을 받아 검토ㆍ보완했으며 2월 22일 개최한 ‘마약류안전관리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해 12월 식욕억제제부터 시작한 사전알리미 제도는 금년 진통제, 항불안제까지 확대하여 시행할 예정이며 내년도에는 전체 마약류에 대하여 시행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예방 및 안전한 사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