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 환자 수술, 초기엔 통증 호전… 장기적으론 비수술과 차이없어"
"허리디스크 환자 수술, 초기엔 통증 호전… 장기적으론 비수술과 차이없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2.2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정천기 교수팀,추간판 탈출증 환자 128명 추적 관찰… "최적 치료위해 신중히 치료 선택을"

'허리디스크 환자가 수술할 것인가,말것인가.

허리디스크 환자라면 이런 화두는 최대의 고민거리이다.

추간판 탈출증이라는 이른바 허리디스크 환자가 초기에는 수술이 통증 호전에 효과가 있지만, 장기적으로 비수술과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김기정ㆍ박윤관ㆍ김치헌ㆍ최윤희 교수)은 수술적 치료가 권유돼 상급의료기관으로 의뢰된 추간판 탈출증 환자 128명을 대상으로 수술과 비수술 코호트로 나눠 추적 관찰ㆍ분석했다.

추간판 탈출증은 추간판이 돌출돼 요통 및 신경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요통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이 질환을 앓고 있다. 요통 및 다리 통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증상이 지속된 기간, 통증의 강도, 신경학적 장애 등을 고려해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적 치료는 운동, 약물, 물리치료 등이다. 수술적 치료는 6주 동안 비수술적 치료를 해도 효과가 없는 참기 힘든 통증이 있거나, 하지 마비가 초래되어 호전되지 않거나 진행되는 경우 등에 시행한다.

최적의 치료를 위해 적절한 치료 방침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존에 해외에서 발표된 전향적 연구들이 있었지만, 국내의 실정이 반영된 연구가 없는 데다 환자군 선택의 기준이 넓어서 명확한 치료 방침이 없었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치료 방법에 따라 ▲수술 코호트 57명 ▲비수술 코호트 71명으로 나눈 뒤 통증과 삶의 질 관점에서 비교ㆍ분석했다.<그래프 참조>

개월에 수술 코호트에서 하지 및 요추 통증 유의하게 호전, 24개월에는 수술과 비수술 치료 효과 차이 없음.

이 결과, 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는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와 비교해 한달 내로 빠르게 요통과 하지 통증이 호전되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2년 정도 경과를 관찰하면 비수술적 치료 이후에도 증상은 점진적으로 호전이 되어 수술적 치료와 비수술적 치료 효과의 큰 차이는 없었다.  또한, 분석 결과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의 삶의 질은 비슷한 정도로 향상됐다.

 연구팀은 "비수술적 치료로 통증과 삶의 질이 호전될 수 있지만 더딘 통증 호전으로 인한 경제 활동 및 일상생활의 제한으로 발생하는 사회 경제학적인 손실과 삶의 질 저하의 문제를 치료 방법 결정 시 충분히 고려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천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수술을 권유받은 추간판 탈출증 환자가 가장 궁금해하는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의 실제 결과를 분석한 연구라는 점에서 기존의 연구와 차별화된다”며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어 “수술이 고려된 환자가 비수술적 치료를 선호하는 경우 치료의 옵션이 될 수 있으나, 마비가 동반되거나 심한 추간판 탈출증 등 수술적 치료가 꼭 필요한 경우도 있어 꼭 전문가와 상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2월에 개재될 예정이다.

 

정천기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