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 내면 심장마비’… 국내 연구진, 스트레스와 심근경색 연관성 규명
‘화 내면 심장마비’… 국내 연구진, 스트레스와 심근경색 연관성 규명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1.2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구로병원, 3차원 입체 분자영상 통해 감정 스트레스가 심근경색 발생 영향 기전 밝혀내… "감정 스트레스 조절이 심혈관질환 예방에 중요"

TV드라마에서 출연자들이 화를 내다가 ‘윽!’하며 가슴을 움켜쥐고 쓰러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감정 스트레스는 심혈관질환의 주요한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으나, 스트레스 반응과 실제 심혈관질환 발병 사이의 상호연관성을 설명할 수 있는 자세한 기전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는데, 국내 연구진이 ‘화를 내면 왜 심장마비가 발생하는지’, 스트레스가 심근경색에 미치는 연관성을 규명했다. 

고려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김진원 교수팀(심혈관센터 김진원, 강동오, 핵의학과 어재선 교수)이 세계 최초로 3차원 입체 분자영상을 통해 감정 스트레스가 심근경색 발생에 미치는 기전과 관련된 중요한 연결고리를 밝혀냈다.

연구진은 삼차원 입체 분자영상을 통해 급성심근경색 환자에게서 감정 반응을 관장하는 대뇌 영역인 편도체 활성도와 심장마비를 야기하는 동맥경화 염증활성도의 증가 사이에 밀접한 상호연관성이 존재함을 규명했다.

이번 연구에서 대뇌 감정활성도는 심근경색의 중증도가 높을수록 뚜렷하게 증가하고, 심근경색이 회복됨에 따라 함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그림 참조>

이번 연구논문의 제 1저자인 강동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오래전부터 관념적으로만 생각해왔던 감정과 심장마비 발생간의 연관성에 대해 세계 최초로 삼차원 입체분자영상을 이용해 입증한 결과”라며, “임상적으로 감정 스트레스 요인을 효과적으로 조절하는 것이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고 치료하는데 중요한 전략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책임저자인 김진원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감정 스트레스와 심혈관질환 사이의 병태생리학적 연결고리를 이해하는데 첫 단추가 되는 핵심적인 단서를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학술적 의의가 크다”면서 "특히 기존의 분자영상 기법에 3차원 입체 영상 처리 기술을 융합함으로써 뇌 감정 활성 신호와 동맥경화 염증간 상호 작용을 매우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영상기술을 적용해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 발병 전반에 감정 스트레스가 관여한다는 점을 입증한 만큼, 후속 연구를 통해 이를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해 뇌-심혈관질환에 대한 새로운 학문적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 '스트레스 관련 신경생물학적 활동과 골수기원 대식세포 활성으로 인한 동맥경화반 불안정성과의 연관성 연구 : 18F PET/CT 영상기법을 이용한 전향적 비교연구”는 심장학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유럽심장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왼쪽부터 김진원, 강동오, 어재선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