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57%면 충분? … '코로나19 수요' 겹쳐 불안감
독감 백신 57%면 충분? … '코로나19 수요' 겹쳐 불안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9.1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 "충분한 물량" 국회 답변 불구, 병ㆍ의원들은 백신 확보전 치열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수요가 겹치면서 공급 부족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국민에게 맞힐 수 있는 독감 백신 물량을 57% 가량 확보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보건복지부 박능후(사진) 장관은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원회를 통해 "가을부터 본격 접종되는 독감 백신 물량을 57% 비축했다"며 "이 수량으로도 접종량이 충분하다. 대부분 제약사들의 올해 추가 생산도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 무료 접종 대상자가 약 1900만명으로 전년보다 519만명 늘어났고 증세가 비슷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독감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수요까지 겹쳐 정부의 예상과 달리 접종 환자가 몰릴 수도 있다는 게 병ㆍ의원들 의견으로, 백신이 출시되자마자 최대한 많은 주문을 넣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은 일부 정치권에서 주장한 '전 국민 무료 예방접종'에 대해 일축했다.

박 장관은 "국민의 약 60%까지 접종할 물량을 확보하면 집단 면역 형성이 충분하다는 게 의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국민의 절반 넘게 독감 백신을 접종한 국가가 없다. 우리나라는 이보다 더 높은데, 이런 상황에서 '전 국민 무료 접종'은 이처럼 의학적으로도, 수치적으로도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박 장관은 "올초 국내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3월부터 올해 독감 백신 수급량을 면밀히 검토했다"며 "직접 공장을 방문하고 의료계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결과, 최대 60%의 물량을 비축하면 집단 면역 형성에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 나성웅 차장도 "확보된 물량 57%의 접종이 단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이 가운데 70~90% 정도 항체가 형성되면 집단 면역이 가능하다"며 "전 국민 독감 백신 접종은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제약사들이 현실적으로 독감 백신을 추가 생산하기는 어렵다"며 "백신 제조 시설들이 코로나19 백신 생산과 관련해 배정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