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나빠도 규칙적 운동으로 고혈압 위험 감소"
"대기오염 나빠도 규칙적 운동으로 고혈압 위험 감소"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0.07.21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대, 14만명 5년간 추적 관찰… "신체 활동 증가 때마다 위험 6% 줄어"

대기오염 수준이 높은 지역에 살더라도 규칙적인 운동으로 고혈압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홍콩대 연구진은 화석 연료에서 비롯된 다양한 크기의 미세입자 물질 대기오염에 대한 노출 수준을 조사하는 한편, 고혈압이 없는 대만의 성인 14만명을 평균 5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입자의 크기가 2.5μm 이하인 PM2.5는 머리카락 한 올의 폭보다 약 30배 작으며 폐의 가장 깊은 부위로 흡입될 수 있다.

그 결과, 연구 참여자들 중에서 PM2.5 수준의 증가는 고혈압 위험의 38%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그러나 신체 활동이 증가할 때마다 그 위험이 6% 감소했다.

즉, 적당히 운동한 사람들은 운동을 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고혈압 위험이 4% 낮았으며, 높은 수준으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운동하지 않는 사람들보다 13%나 낮았다.

연구진은 “더러운 공기를 마시지 않는 것이 고혈압을 예방하는 데 더 효과적”이라면서도 "오염 수준에 관계없이 정기적인 신체 활동의 이점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대기오염과 신체 활동 사이의 ‘위험-혜택’ 연관성은 중요하다. 전 세계 사람들의 91% 이상이 대기질이 세계보건기구(WHO) 지침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지역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이 연구 결과는 20일(현지시간) ‘순환(Circulation)’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