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X선 검사 때 환자 피폭 선량 확인 가능… 연령대별 평가
치과 X선 검사 때 환자 피폭 선량 확인 가능… 연령대별 평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7.20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검사 조건따라 5ㆍ10세 및 성인 등 의료방사선 노출 연관 평가 프로그램 개발… '유효 선량' 제공

치과 X선 검사 때 검사별 환자 피폭 선량 확인이 가능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치과 병ㆍ의원에서 구내촬영 장치, 파노라마 장치, 치과 전용 CT(CBCT) 장치를 사용할 때 검사 조건에 따라 5세, 10세, 성인 등 환자의 연령대별 피폭 선량을 평가할 수 있는 프로그램(ALARA-Dental)<사진>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자료 : 질병관리본부
자료 : 질병관리본부

이는 치과에서 X선 검사를 할 때 환자가 어느 정도 방사선에 노출되는지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인데, 각 장치에서 발생하는 선량이 아니라 환자가 실제로 받는 피폭 영향이 반영된다.

이 프로그램은 이처럼 '유효 선량'을 제공하기 때문에 추후 환자들의 피폭 선량 관리 및 관련 연구에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효 선량은 인체의 장기ㆍ조직별 방사선 민감도를 고려해 방사선의 영향을 나타내는 선량 값을 뜻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치과 병ㆍ의원에서 환자 검사 때 최적의 조건을 설정, 환자의 피폭 선량 감소를 유도할 수 있도록 치과의사협회 등 관련 단체 및 학회를 대상으로 이 프로그램을 배포할 계획이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국민 의료방사선 안전관리 기반 마련을 목표로, 치과 X선 검사뿐 아니라 국민들이 이용하는 모든 의료방사선 검사에 대해 환자 피폭 선량 평가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국민 의료방사선 피폭 선량 감소를 위해선 의료현장에서 방사선을 사용하는 의료인들의 인식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이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