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그린진F',中서 상용화 속도… "2년 내 허가"
GC녹십자 ‘그린진F',中서 상용화 속도… "2년 내 허가"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1.30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혈우병치료제,중국 임상 착수 3년 만에 개발 결실 앞둬… “3월이후 중국에 허가 신청"

국산 혈우병치료제 ‘그린진F'(사진ㆍGC녹십자)이 중국 진출을 앞두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3년 전부터 시작된 중국 임상 3상(1ㆍ2상 생략)이 마무리 단계다.

올 상반기 중 허가 신청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유전자재조합 제제로 혈우병치료제인 그린진F가 중국 임상(3상)이 착수된지 3년 만에 개발 결실을 앞두고 있다”며 “3상이 막바지 단계”라고 밝혔다.

이어 “3상이 조만간 완료되면 올 3월 이후 중국 보건당국에 허가 신청을 할 계획”이라며 “이렇게 되면 2년 내 허가를 거쳐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그린진F가 중국에서 출시되면 중국법인 GC차이나 공장에서 생산되는 혈장 유래 혈우병치료제와 함께 판매 시너지가 커져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95년 설립된 GC차이나는 연간 혈장 30만 리터의 혈액제제를 생산, 이 제제에 대한 시장 점유율이 40%에 달해 1위를 기록 중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그린진F는 동물 유래 성분이 아니라 유전자재조합으로 만든 혈우병치료제(A형)로 안전성이 입증됐다.

한편 중국 혈우병치료제(유전자재조합 제제) 시장은 해마다 두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는 것으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