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시술' 둘러싸고… 의협ㆍ치협 갈등 심화
'보톡스 시술' 둘러싸고… 의협ㆍ치협 갈등 심화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6.07.0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협회,기자회견으로 공방… 의협 "치과醫 안면 시술 합리적 근거없어"

대한의사협회(회장 : 추무진ㆍ이하 의협)와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 최남섭ㆍ이하 치협)가 보톡스 시술을 둘러싸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의협은 6일 성명서에서 "최근 치협이 치과의사의 안면 미용 보톡스 시술에 대해 합법적 진료라고 발표한 것은 잘못됐다"며 "치협은 이 시술의 합리적 근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치협이 치과의사의 안면 미용 보톡스 시술에 대해 국제적 추세라고 한 것은 억지 주장"이라며 "외국의 구강악안면외과의사가 안면 부위를 진료할 수 있는 것은 해당 구강악안면외과의사가 의사면허를 갖고 있거나, 의학 부문에 최소한 1년 이상의 교육과 수련을 거치고 평균적 안전성이 확보돼야 가능하지 단순히 치과의사이기 때문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치협이 이런 내용을 애써 감추려하고 있다"며 "침소봉대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대해 치협 측은 "치과의사가 이미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보톡스를 안면 미용술식보다 더 많은 용량으로 다양한 치과 진료에 사용해 왔다"며 "의협은 감정을 내세우기보다 이성적으로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치협은 지난 6월25일 기자회견을 먼저 열어 "치과의의 보톡스 시술은 적격하다"고 주장했고 의협도 5일 기자회견과 6일 성명을 통해 이 시술에 대한 공방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