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내려고 스키니진ㆍ레깅스 입었더니…
멋내려고 스키니진ㆍ레깅스 입었더니…
  • 의약팀
  • 승인 2011.11.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의약팀] 겨울철 20~30대 젊은 층의 패션을 살펴보면 추위와 상관없이 스키니진, 레깅스, 티셔츠 등 최대한 몸의 맵시를 살릴 수 있게 몸에 착 달라붙는 의복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겨울철에는 이러한 옷이 피부를 손상시켜 ‘건선’을 악화시킨다.

건선은 피부각질층의 세포가 과도하게 성장하면서 피부가 두꺼워지면서 각질이 생기는 피부질환이다. 초기에는 좁쌀 같은 붉은 반점이 나타나다가 차츰 부위가 넓어지고 하얀 비늘 모양의 각질이 겹겹이 쌓인다.

특히 기온이 낮고 일조량이 줄어드는 겨울철에는 피부보습력이 떨어지고 건조해져 섬유의 마찰로도 피부에 미세한 상처들이 생기기 쉽다. 과거에는 거친 소재의 옷이나 박음질이 불량하고 보풀이 심한 옷들이 원이이었다면 최근에는 타이트한 옷이 활동과정에서 피부표면과 접촉하면서 미세한 상처를 주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옷에 의한 피부손상이 건선환자의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은 물론 정상피부에도 건선을 유발할 수 있다.

이를 ‘케브너(Koebner) 현상’이라고 한다. 케브너 현상이란 부딪히거나 긁힌 자리에 건선과 같은 피부염이 그대로 생기는 것으로 1872년 동명의 독일 피부과의사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현대의학으로도 아직 케브너 현상의 명확한 메커니즘이 규명되진 않았지만 면역기능의 문제로 보고 있다.

실제로 요즘 같이 피부가 건조한 겨울철에 타이트한 옷을 입은 채 책상에 앉아 업무를 보거나 공부를 하는 직장인이나 학생들의 경우 팔꿈치, 무릎, 엉덩이 등에 케브너 현상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건선ㆍ아토피전문 생기한의원 박치영 원장은 “케브너 현상이 나타나면 건선환자의 경우 병세가 중증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한편 건강한 사람도 건선소인을 가지고 있다는 일종의 시그널로 해석할 수 있다”며 “이때 전문적인 치료를 받지 않고 보습제에 의지하거나 억지로 각질을 제거하다가는 오히려 피부를 더욱 건조하고 예민하게 만들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일단 타이트한 옷보다 품이 넉넉하고 소재가 부드러운 면 소재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 속옷 역시 몸을 조이지 않도록 하고 화학 섬유나 염색성분이 짙은 옷도 되도록 지양한다. 또한 조이는 옷을 입고 난 후에는 족욕이나 반신욕으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하고 충분한 영양공급과 수면을 취해 몸에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해야한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증상이 개선될 기미가 없다면 의료기관을 찾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일단 캐브너 현상이 나타난 건선환자는 무엇보다 양기를 강화하면서 각질을 제거하고 건강한 새살을 돋도록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현재 한방임상영역에서는 장부의 허실을 진단해 약한 장기를 강화시키는 한약처방, 경락을 자극해 염증을 제거하고 기혈순환을 촉진하는 침치료, 녹용과 산삼 등을 고도로 정제해 환자의 환부에 직접 주사하는 ‘약침’ 등을 환자에게 적용한다.

특히 약침은 인체의 경혈과 경락을 자극하고 약재의 유효성분을 신속히 체내로 전달 할 수 있다. 이러한 점에서 약침은 침술과 한약의 상호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면서 건선부위의 각질을 자연적으로 탈락시키고 염증을 제거하는 한편 피부의 재생을 촉진하는데 유용하다. 이와 함께 면역기능 강화를 통해 항병력까지 키울 수 있어 건선재발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박 원장은 “임상경험상 건선은 유전적 요인보다 면역학적 원인으로 발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 정상피부를 가진 사람도 스트레스, 무리한 다이어트, 수면부족, 과로 등으로 인해 갑자기 건선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으니 평소 건강관리에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도움말 박치영 생기한의원 원장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