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슈, 신약후보물질 '퍼투주맙' 2a상 임상환자 등록
로슈, 신약후보물질 '퍼투주맙' 2a상 임상환자 등록
  • 한진란 기자
  • 승인 2011.11.2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한진란 기자] 한국로슈(대표이사 스벤 피터슨)는 지난 17일부터 로슈의 신약 후보물질 퍼투주맙(Pertuzumab)의 위암 치료 시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하기 위한 JOSHUA의 환자 등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JOSHUA 임상 연구는 수술이 불가능한 HER2–양성 진행성 위암 환자에서 허셉틴(트라스투주맙)과 화학요법의 병용 요법에 신약 후보물질인 퍼투주맙을 두 가지 용량 단계로 투여시,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하는 무작위배정, 다기관 제 2a 상 시험이다.

이번 임상 연구는 한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전세계 총 8개국 24개 센터에서 진행되며, 총 30명의 환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3개 기관에서 참가국 중 가장 많은 수인 약 12명의 환자가 참여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퍼투주맙은 이미 HER2-양성 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보인 바 있는 기대되는 신약 후보 물질로 기존에 진행된 CLEOPATRA 임상 시험 결과, 표적치료제인 퍼투주맙을 허셉틴과 도세탁셀 병용 투여 환자에 추가 투여했을 때, 허셉틴과 도세탁셀의 병용요법만으로 치료받은 환자보다 질병 악화 없이 더 오랜 기간 생존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번 임상에 참여하는 서울아산병원 강윤구 교수는 “이번 임상 시험은 HER2 양성 진행성 위암 치료제로서 퍼투주맙의 가능성을 평가하는 첫 연구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며, 특히, 유럽에서 주로 진행되던 조기 임상시험에 국내 의료기관ㆍ의료진이 참여하게 됐다는 점은 위암 치료 분야에서의 한국 의료진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