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디스크 진료환자 最多… 63%가 여성
50대 디스크 진료환자 最多… 63%가 여성
  • 강은희 기자
  • 승인 2011.11.2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5년 간 건보진료비 분석… “비만, 흡연 등 악화 요인”

[메디소비자뉴스=강은희 기자] 50대에서 디스크 진료환자가 가장 많고 여성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디스크 질환’의 진료환자가 2006년 182만5000명에서 2010년 219만9000명으로 나타나, 최근 5년 동안 1.2배 늘어났고, 인구 10만명당 환자수는 2006년에 3849명에서 2010년 4496명으로 1.17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디스크 질환’으로 인한 진료비는 2006년 4387억원에서 2010년 6860억원으로 1.56배 증가했으며, 진료환자 1인당 진료비는 24만370원에서 31만1986원으로 1.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을 기준으로 성별 연령대별 진료환자수를 살펴보면, 50대가 55만5617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중 여자가 34만7130을 차지했다. 40대 이상 60대 이하의 진료환자는 142만 782명에 달해 전체 진료환자수의 64.6%를 차지했다.

< 2010년 기준 성별 연령대별 진료환자(명)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박융 교수는 “보통 20세 이후에는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가 오기 시작하면서 디스크내의 수분 함량이 감소해 탄력성이 떨어져 가벼운 외상이나 장시간의 좋지 않은 자세에 의해 디스크가 발생한다”면서 “비만이나 흡연은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를 조장하거나 악화시키는 요인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에 따르면 대부분의 환자들(80~90%)은 수술을 받지 않아도 저절로 증상이 좋아질 수 있어, 비수술적인 치료로도 상당수가 호전되고 심지어 단순한 휴식만으로도 자연치유가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때문에 매우 심한 통증이나 마비를 동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개 첫 2~3주 동안은 비수술적 치료를 권장하며, 충분한 치료를 받고 나도 정상 생활을 하기 힘들 정도로 통증이 지속된다면 수술을 고려해 보게 된다고 했다.

박 교수는 “디스크 질환의 예방법으로 꾸준하고 규칙적인 운동과 서있거나 앉을 때 올바른 자세유지, 적당한 몸무게 유지, 금연 등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