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병원수출 위한 ‘글로벌헬스케어코리아2011' 열어
KOTRA, 병원수출 위한 ‘글로벌헬스케어코리아2011' 열어
  • 강은희 기자
  • 승인 2011.11.1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강은희 기자] 코트라(KOTRA)가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에서 패키지형 병원 수출기반 조성을 위한 ‘글로벌헬스케어 코리아(Global Healthcare Korea) 2011'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중동, 러시아, 베트남 등 신흥시장의 병원, 정부기관 등 9개 발주처가 참가, 국내 주요 의료기관, 기업 등 40여개사를 대상으로 병원 운영, 건설, 조달 등 병원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1대1 상담을 가졌다.

코트라에 따르면 그간 한국 의료산업에 인식은 태국, 싱가포르 등 인근국가에 비해 낮았으나 한국 의료 기술, 서비스, 운영 노하우에 대한 국제적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면서 한국 병원 및 기업과의 협력수요가 증가해왔다.

‘글로벌 헬스케어코리아 2011’은 이런 수요를 반영해 패키지형 병원 수출 관련해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다. 기존 의료 분야 수출상담회가 수입상을 통한 개별 품목별 수출을 목적으로 하는 반면, 이 사업은 특정 병원 프로젝트에 필요한 턴키(turn Key) 방식의 수출 상담과 병원 위탁운영, 컨설팅 등 의료 서비스 수출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KOTRA 의료바이오팀 최기형 팀장은 "중동 등 막대한 국부에 비해 의료기술이 부족한 신흥국을 중심으로 의료 분야에 대한 지출이 확대되고 있고, 한국 의료기술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한국 병원이나 기업 콘소시엄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해외시장에서도 의료 관련 제품이나 서비스 구매에서 병원이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지는 만큼 이번 상담회가 향후 패키지형 병원 수출 활성화를 위한 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