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제약판 요동… 'M&A ㆍ제휴' 유력 업체들
내년 제약판 요동… 'M&A ㆍ제휴' 유력 업체들
  • 강은희 기자
  • 승인 2011.11.15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분야… 셀트리온ㆍ동아ㆍLG생과ㆍ한화ㆍ한올바이오파마ㆍ이수앱지스ㆍ제넥신
[메디소비자뉴스=강은희 기자] 2012년 제약업계는 리스크 최소화 여부가 관건이다. 내년은 대규모 실적부진과 일시적 적자도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 제약산업은 2000년대 중반까지 호황기를 누렸으나 정부의 지속적인 규제정책으로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국내 제약업계는 하락한 뒤에도 상승추세가 어느 정도 이어졌으나 이번 약가인하는 품목과 인하율에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재편될 것으로 보이는 내년 제약업계에서는 신약가제도, 바이오신약과 시밀러가 최대의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중단기적으로는 바이오시밀러 개발기업, 장기적으로는 바이오 신약 개발업체에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는 게 업계와 증권가의 분석이다.

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많은 기업들의 바이오산업 진출로 바이오시밀러분야의 성장과 잠재력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중단기적으로 바이오시밀러업체간 M&A나 대기업간의 전략적 제휴 등의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관련 기업들로는 셀트리온, 동아제약, LG생명과학, 한화케미칼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와 함께 장기적으로는 바이오 신약 개발업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업계와 증권가에서는 초기 제네릭 위주의 제약산업도 최종적으로는 신약중심으로 바뀌고 있고, 결국 초기바이오시밀러 중심의 구조도 바이오신약으로 바뀔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IBK증권 김현욱 애널리스트는 “대기업의 경우 R&D인프라의 부족으로 기존 바이오회사를 인수하거나 전략적 제휴, 라이센싱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관련 기업들로는 한올바이오파마, 이수앱지스, 제넥신 등이 언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