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 GMP 관리 업그레이드
식약청,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 GMP 관리 업그레이드
  • 이철중 기자
  • 승인 2011.11.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철중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4일부터 3주간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 외국 제조업체에 대해 의료기기 GMP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이 의료기기로 관리됨에 따라 향후 의료기기 GMP 의무화에 대비하고, 선진국의 관리 실태를 파악해 국내외 제조업체에 적용하기 위해 진행된다.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의 GMP 의무화는 오는 2013년 1월 1일부터 등급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점검 대상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개국의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 제조업체로서 설계ㆍ개발, 위험관리, 제조공정관리, 밸리데이션, 시험검사, 시정ㆍ예방조치 등 GMP 기준 전반에 걸쳐 관리 및 운영 실태를 조사하게 된다. 

식약청은 이번 시범 실태조사를 통해 선진국의 체외진단분석기용 시약 GMP 운영기법 및 관리수준을 파악하여 향후 실시되는 체외진단 분석기용 시약 GMP 적합성평가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