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복지예산, 생계급여 수급자 등 상당수 혜택 못받아"
"내년 복지예산, 생계급여 수급자 등 상당수 혜택 못받아"
  • 김석희 기자
  • 승인 2011.11.01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김석희 기자] 정부가 2012년 예산을 사상 최대 복지예산이라고 홍보하는 가운데, 2012년에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수급자 2만1093명, 주거급여 2만323명, 의료급여 수급자(1종 기준) 5만1034명 정도가 혜택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최영희 의원은 정부가 제출한 보건복지부의 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및 주거급여 예산과 의료급여 예산을 분석한 결과, 각각 503억원, 110억원 그리고 2190억원을 절감한다는 전제로 예산이 편성됐다고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정부 예산안대로 2012년 155만명에게 생계급여를 지급하려면 2조4121억원이 필요한데, 실제 편성된 예산은 2조3618억원으로 503억원이 부족하다. 주거급여도 145만8000명에게 지급하기 위해서는 5304억원이 필요하지만, 실제로는 5194억원만 반영돼 110억원이 부족하게 편성됐다.

의료급여도 167만1000명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3조8920억원이 필요하지만, 의료급여 사업예산 중 미지급진료 2000억원, 보장성 강화 442억원, 탈 수급 이행 135억원 등 진료비 지급과 관련 없는 사업예산 3088억원을 제외할 경우 2190억원이 부족하다.

부족한 예산만큼 혜택을 보지 못하는 인원을 복지부의 예산편성 기준으로 추계한 결과 생계급여는 1인 가구 기준으로 약 2만1093가구(2인 가구 1만4870가구, 4인 가구는 1만2577가구), 주거급여는 1인 가구 기준으로 2만323가구(2인 가구 1만3622가구, 4인 가구 1만1493가구)이고, 의료급여는 1종 수급자 기준으로 5만1034명(의료급여 2종 19만4231명)에 달한다.

최 의원은 “정부가 실제 예산은 적게 편성하고 2012년에 생계급여 155만명, 주거급여 145만8000명, 의료급여 167만1000명을 보장하겠다는 주장은 대국민 사기에 다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