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유상증자 통해 성장 기반 구축
메디포스트, 유상증자 통해 성장 기반 구축
  • 강은희 기자
  • 승인 2011.09.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강은희 기자]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 치료제의 개발과 생산시설 증강 등에 사용할 자금 조달을 위해 주주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메디포스트는 22일 보통주 67만 주, 총 460억원 규모의 주주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신주의 예정 발행가액은 6만8700원이며, 기준주가에 대한 할인율은 30%이다. 우리사주조합원 우선배정 비율은 5.23%이며,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11월 30일이다.

메디포스트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으로 ‘우수 의약품 제조와 품질관리 기준(GMP)’에 따른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설비 확대에 약 238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메디포스트는 이미 지난 2006년 GMP 시설을 완공해 보유하고 있으나, 본격적인 줄기세포 치료제 출시를 앞두고 생산 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현재 국내외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 등에 따른 운영 자금으로 약 212억원을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유상증자에 대해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현재 개발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의 생산 준비 및 임상시험 단계 상승에 따른 연구비 확보를 위해 유상증자를 실시하게 됐다”며 “이번 증자를 계기로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장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기업 가치도 더욱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