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74세에 아카데미 노미네이트 영광…상 탄 것이나 마찬가지"
윤여정 "74세에 아카데미 노미네이트 영광…상 탄 것이나 마찬가지"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21.03.1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에 지명됐다. 윤여정은 15일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발표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은 내달 26일 오전(한국시간) 열린다.(뉴스1 DB) 2021.3.15/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미국 아카데미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최초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오른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윤여정은 16일 '미나리' 측을 통해 "제가 지금 나이 74세인데 이 나이에 이것이 얼마나 영광스러운 일이고 여러분의 응원에 감사를 전해야 한다는 건 너무 아는데 이렇게 밖에 인사를 못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며 "지인들도 축하를 해주고 싶어 하는데 격리 중이라 만날 수 없어 너무 속상하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애플TV 플러스 드라마 '파칭코'의 일정을 위해 캐나다로 출국했다가 지난 15일 귀국해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그는 "그동안 여러분의 응원이 정말 감사하면서도 솔직히는 굉장히 부담스러웠다"며 "올림픽 선수도 아닌데 선수들의 심적 괴로움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사실 노미네이트된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고 사실 저와 같이 후보에 오른 다섯 명 모두가 각자의 영화에서 최선을 다했기에 상을 탄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윤여정은 "저는 경쟁을 싫어한다"면서도 "사실 노미네이트가 되면 이제 수상을 응원하시고 바라실 텐데 이 노미네이트만으로도 상을 탄 것과 같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응원에 정말 감사드리고 이 나이에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고는 저도 상상을 못했다"고 기뻐했다.

그는 "사람이 여유가 생기면 감사하게 되는 것 같다"며 "여유가 없을 땐 원망을 하게 되는데 제가 많이 여유가 생겼나 보다"라고 전했다. 또한 "지나온 모든 것에 감사하게 된다"며 "다시 한번 상황상 직접 인사 못 드려 죄송하고 응원 정말 감사하다"고 재차 인사했다.

한편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미국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미국 여러 영화제 및 협회 시상식에서 78관왕을 기록, 이미 아카데미 유력 후보로 예측됐고 수상까지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나리'는 지난 15일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발표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총 6개 부문의 후보에 올랐다. 이는 오스카 역사상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3개 부문에 동시에 후보에 오른 3편의 영화 중 하나로 기록됐으며, 작품상 후보에 선정된 최초의 아시안 아메리칸 필름으로 등극했다.

특히 윤여정은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돼 관심을 받고 있다.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것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윤여정은 극 중 어린 손자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온 순자를 연기했다.

이하 윤여정 소감 전문.

죄송합니다. 제가 여러분을 직접 뵙고 감사를 드려야 하는데 캐나다에서 어젯밤에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이 시기에 놀러 다녀온 것은 아니고 나름 외화벌이를 하러 촬영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지금 나이 74세인데 이 나이에 이것이 얼마나 영광스러운 일이고 여러분의 응원에 감사를 전해야 한다는 건 너무 아는데 이렇게 밖에 인사를 못 드려서 너무 죄송합니다. 지인들도 축하를 해주고 싶어 하는데 격리 중이라 만날 수 없어 너무 속상합니다.

그동안 여러분의 응원이 정말 감사하면서도 솔직히는 굉장히 부담스러웠습니다. 올림픽 선수도 아닌데 올림픽 선수들의 심적 괴로움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사실 노미네이트된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고 사실 저랑 같이 후보에 오른 다섯 명 모두가 각자의 영화에서 최선을 다했기에 상을 탄 거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경쟁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순위를 가리는 경쟁 프로는 애가 타서 못 보는 사람입니다. 사실 노미네이트가 되면 이제 수상을 응원하시고 바라실 텐데 제 생각에는 한 작품을 다른 배우들이 연기해서 등수를 매기는 것이 아니기에 이 노미네이트만으로도 상을 탄 거나 같다고 생각됩니다. 응원에 정말 감사드리고 이 나이에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고는 저도 상상을 못했습니다.

교포 2세들이 만드는 작은 영화에 힘들지만 보람 있게 참가했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기쁜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네요. 이 영화 시나리오를 저에게 전해주고 감독을 소개해 주고 책임감으로 오늘까지도 함께해 주는 제 친구 이인아 피디에게 감사합니다. 같이 자가격리 중이라 어제 소식을 같이 들었는데 제 이름 알파벳이 Y 다보니 끝에 호명되어 이 친구도 많이 떨고 발표 순간엔 저 대신 울더라고요. 어쨌든 제가 이런 영광과 기쁨을 누리기까지 저를 돕고 응원하고 같이 해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입니다.

사람이 여유가 생기면 감사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여유가 없을 땐 원망을 하게 되지요. 제가 많이 여유가 생겼나 봅니다. 지나온 모든 것에 감사하게 되네요.

다시 한번 상황상 직접 인사 못 드려 죄송합니다. 응원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