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원대 강연료' 논란 김제동, 책 내고 복귀…이효리·유재석 추천사
'1000만원대 강연료' 논란 김제동, 책 내고 복귀…이효리·유재석 추천사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21.03.0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김제동. © News1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고액 강연료 논란 이후 활동을 중단한 방송인 김제동이 2년여 만에 인문교양서를 들고 복귀한다.

3일 출판사 마음의 나무는 오는 25일 김제동의 신간 '질문이 답이되는 순간' 공식 출간을 앞두고 예약판매를 받고 있다.

이 책은 김제동이 각 분야 전문가 7인을 만나 보이지는 않지만 우리 삶에 영향을 끼치는 다양한 주제들에 대해 질문하고 들은 답변을 정리했다.

전문가로는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 건축가 유현준 교수, 천문학자 심채경 박사, 경제전문가 이원재 대표, 뇌과학자 정재승 교수, 국립과천과학관 이정모 관장, 대중문화전문가 김창남 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사랑의 물리학, 세상은 왜 이런 모습으로 존재할까?', '우리가 살아갈 공간, 과거의 공간과 권력을 어떻게 재배치할 것인가?', '달 탐사 프로젝트가 다시 시작된 시대, 우주를 대하는 지구인의 바람직한 자세는?' 등의 질문을 통해 부동산 정책이나 달 탐사, 기본소득 같은 다양한 이슈들을 다루고 있다.

김제동은 책 머리말에 "당장 답을 구할 수는 없더라도 이번 기회에 같이 확인해보면서 서로 위로하고, 격려도 하고. 그러면서 작은 약속과 길을 만들어내고 싶었다"며 "전에는 몰랐던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소중한 기회잖나. 책을 읽는 시간이 여러분에게도 분명히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제동의 책 출간은 지난 2018년 에세이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이후 2년 6개월 만으로 가수 이효리와 방송인 유재석이 추천사를 썼다.

앞서 김제동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강연에서 회당 1000만 원대의 고액 강연료를 받았다는 논란에 지난 2019년 휩싸였고, 이후 방송 활동 등을 중단했다.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