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집중호우 피해복구비 3조4277억원…피해규모 1조371억원
올해 집중호우 피해복구비 3조4277억원…피해규모 1조371억원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20.09.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호우가 전국을 강타했던 8월 10일 오전 서울 양천구 오목교 인근 안양천 산책로에 집중호우로 인해 쓰레기와 부유물이 쌓여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정부는 지난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전국에 피해를 준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3조4277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집계된 피해액 1조371억원의 3.3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1일 회의를 열어 "사유시설 사유시설 1642억원, 공공시설 3조2635억 등 총 3조4277억원의 집중호우 피해복구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피해복구비를 지역별로 보면 전남에 9504억원으로 가장 많이 투입된다. 충북 6985억원, 전북 4476억원, 충남 3336억원, 강원 3176억원, 경기 2843억원 등의 피해복구비도 지원된다.

피해복구비는 전국에서 집계된 피해규모 1조371억원(사유시설 1008억원, 공공시설 9363억원)의 3.3배 수준으로 산정됐다.

중대본은 "피해 원인의 근본적인 해소를 위한 개선복구 사업을 최대한 반영한 항구복구 계획을 수립했다"며 "2002년부터 2019년까지 피해액 대비 2.5~3.0배 수준이었던 복구비보다 조금 더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과거 피해규모가 1조원이 넘었던 풍수해는 1999년 태풍 '올가'(1조490억원), 2002년 태풍 '루사'(5조1479억원), 2003년 태풍 '매미'(4조2225억원) 등이 있다.

정부는 올해 집중호우의 신속한 복구계획 수립을 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소요되는 기간을 기존 2주에서 3일로 대폭 단축하고 지자체의 자체 피해조사 종료 이전에 중앙재난피해합동 조사를 실시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정부가 지원하는 재난지원금의 기준단가 상향도 함께 결정됐다. 재난지원금은 재난에 따른 이재민 구호, 사유시설 피해복구 등에 대한 정부 지원금이다.

농업·어업·임업·염 생산업 정책보험 대상이 아닌 품목의 입식비·대파대 및 시설비는 관계부처에서 조사한 실거래가 대비 100% 수준을 반영하기로 했고,세입자 보조 금액은 세대당 한도를 기존 300만원에서 600만원으로 인상했다.

정부는 주택 침수 및 농어업 피해 등 사유시설은 지자체와 협력해 최대한 추석 전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임시조립주택 입주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공시설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피해 수습과 복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 9월 초 발생한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피해조사를 조속히 추진해 내풍 피해에 따른 특별재난지역 선포, 복구계획 확정 등을 신속히 완료할 예정이다.

진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정부는 심각한 수해로 실의에 빠진 주민과 지역을 돕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상향 조정하고 항구적인 개선복구 중심의 복구계획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조속한 피해 복구를 추진해 주민들이 하루속히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