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교인 추적전담팀 편성…경찰 "확진자 조작설" 내사
사랑제일교회 교인 추적전담팀 편성…경찰 "확진자 조작설" 내사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20.08.24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오른쪽)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서울시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가운데 경찰이 이번 확산세에 영향을 끼쳤다고 비판을 받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성북구 장위동 소재) 교인 추적을 위해 전담수사팀을 편성했다.

경찰청은 24일 정례 기자간담회를 대체한 서면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이날 취임 한달을 맞은 김창룡 신임 경찰청장은 코로나19 사태 재확산 여파에 따른 '거리두기' 일환으로 기자간담회를 자료 제공으로 대체했다.

경찰청은 서울지방경찰청 수사부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수사팀을 편성했다. 해당 팀은 허위명단 제출과 격리조치 위반 등 제기된 각종 혐의들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법과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복절 광화문집회 전후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나돌고 있는, '방역당국이 전 목사를 탄압하기 위해 가짜 확진자를 만들고 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와 관련해서도 경찰이 들여다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 확진자 조작과 관련한 고소, 고발이 접수된 사례는 없다"면서도 "'특정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더니 양성이 많이 나왔고, 병원에 가서 재검사를 받으니 음성이 나왔다'는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해서는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허위사실 생산, 유포는 보건복지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사실여부를 파악, 삭제하게 하고 내사와 수사에 착수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또 광복절집회 당시 경찰버스에 시위대가 압사했다는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해서도 사이버범죄 상담시스템(eCRM) 상 신고를 받아 수사를 하고 있다. 이날 버스 압사로 사망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