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사랑의교회 "신도 확진, 11·12일 예배 참석"…방역당국 비상
강남 사랑의교회 "신도 확진, 11·12일 예배 참석"…방역당국 비상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20.07.1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활절인 12일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 예배가 열리고 있는 사랑의교회 본당 좌석에 성도들의 얼굴 사진이 붙어 있다. 이날 사랑의교회 본당 예배에는 교역자와 교회 중직자 등 인원만 참석했다. (사랑의 교회 제공) 2020.4.12/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서울 강남 대형교회인 사랑의교회 신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이 신자는 지난 11일과 12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같은 시간에 예배에 참석한 신도가 몇명인지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하지만 사랑의교회 규모를 고려했을 때 예배 참석 신도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사랑의교회는 14일 "안타깝게도 교회는 보건당국으로부터 성도 한 분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성도(70대) 한 분이 13일 오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병상에 입원해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교회에 따르면 이 신도는 지난 11일 토요비전새벽예배와 12일 주일 2부예배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했으며, 예배 후 바로 귀가했다.

사랑의교회는 "방역당국과 관할 보건소의 지침에 따라 확진자의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며 "교회 전 공간은 14일 오후에 전문방역업체를 통해 방역을 실시하고, 24시간 동안 폐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회는 향후 2주간(15~28일) 모든 현장 예배와 사역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며 "그동안 철저한 방역을 통해 성도님들과 지역사회 보건과 건강을 지키는데 최대한 노력을 경주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상황이 초래돼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교회는 확진 신자가 방문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예배를 드렸어도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역학조사결과 방역수칙을 완벽하게 준수했기 때문에 추가 감염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이유에서다.

사랑의교회는 "모든 성도님들께서는 각자에게 맡겨진 삶의 자리에서 총체적인 위기를 겪고 있는 이 땅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전심으로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