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송강호 문화 훈장 받다…"한국영화 위상 높여"
봉준호·송강호 문화 훈장 받다…"한국영화 위상 높여"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19.12.19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봉준호 감독(51)과 송강호 배우(53)가 문화 훈장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주연배우에게 각각 은관문화훈장, 옥관문화훈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운영하는 '한국영화아카데미' 11기 출신인 봉준호 감독은 첫 장편영화 '플란다스의 개'를 연출한 이후,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 모든 작품들에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인정받으면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해 왔다.

송강호 배우는 '공동경비구역 제이에스에이(JSA)', '살인의 추억', '괴물', '밀양', '박쥐', '변호인', '밀정', '택시운전사' 등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의 관객 수가 1억 명을 돌파한 한국 최초의 배우로서 한국영화산업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두 수상자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좋은 작품으로 세계무대에서 활약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20년간 작업해 온 감독으로서 평소와 같은 마음으로 담담하게 만든 '기생충'으로 훈장까지 받게 되어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며 "또 다시 평소처럼 담담하게, 늘 하던 대로 창작의 길을 한 발 한 발 걷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 배우는 "훈장을 받는 것을 과분하게 생각한다"며 "훌륭한 제작진들과 배우들을 대표해서 받는 것이기에 더욱 소중하고 감사히 받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칸 영화제 수상에 이어 국내에서는 1000만명이 넘는 관객이 관람했고, 미국, 프랑스 등 해외에서도 흥행을 기록하고 있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았다는 평가와 함께 2020년 2월에 열리는 아카데미상 수상에 대한 기대도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