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눈으로 뒤덮인 알프스 산맥, 열기구로 건넌다
흰 눈으로 뒤덮인 알프스 산맥, 열기구로 건넌다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19.11.22 0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츠부르크주의 알프스 횡단 열기구 체험. 오스트리아관광청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숨 막히는 알프스의 절경을 하늘 위에서 더욱 이색적으로 감상하고 싶다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알프스산맥 횡단 열기구 체험을 추천한다.

열기구 체험은 매년 겨울 11월부터 3월까지 오직 4~7번만 가능해 올 겨울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자 하는 여행객들에게 제격이다.

최근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흰 눈으로 뒤 덮인 절경을 보며 경험할 수 있는 이색 겨울 액티비티를 추천했다.

오스트리아는 알프스산맥이 국토의 3분의 2를 덮고 있는 지형 덕분에 폭넓은 액티비티를 보유하고 있어 일상에서 벗어나 특별한 경험을 원하는 관광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잘츠부르크 근교 아름다운 호수 마을 첼암제(Zell am See)에서 출발하는 열기구는 오스트리아 최고봉 그로스글로크너(Großglockner)를 지나, 오스트리아에서 4번째로 높은 그로스베네디거(Großvenediger)와 질러탈(Zillertal), 이탈리아 북부 돌로미테(Dolomites) 산맥과 멀지 않은 포강(River Po)까지 안내한다.

유유자적 하늘을 부유하며 잘츠부르크주(州)로부터 이어지는 오스트리아 알프스 그 자체의 탁 트인 전망을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완벽하다.

 

 

 

 

 

 

 

MS 인스부르크 증기선. 티롤주 제공

 

 

올겨울 선상에서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싶다면 티롤주의 아헨제(Achensee) 크리스마스 마켓이 제격이다.

빙하의 영향으로 만들어진 아헨제 호수(Achensee)는 알프스의 피오르드라는 별명을 가진 티롤주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리는 MS 인스부르크 증기선(MS Stadt Innsbruck Steam ship)은 호수를 따라 모든 부두를 순항하며, 호수 위를 비추는 수천개의 크리스마스 조명과 형형색색의 장식 그리고 아기자기한 크리스마스용품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다음달 7일엔 산타클로스도 함께 배에 탑승해 여행객들에게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선물한다. 선상에서는 추운 날씨 몸을 따뜻하게 녹여줄 글루바인(Gluwein)과 향긋한 생강 향이 코끝을 자극하는 '진저 브래드'를 즐길 수 있으며, 아름다운 선율의 캐럴이 낭만적인 크리스마스 선사한다.
 
 

케르텐주 알파인 스키장으로 가면 눈부신 알프스 설원에서 스키를 즐길 수 있다. 케른텐주는 초보자부터 숙련된 스키 선수들을 위한 다양한 코스까지 800km가 넘는 슬로프를 자랑한다.

특히 탑 스키 패스(Top Ski Pass)는 케른텐주와 동 티롤주에 자리한 31개의 지역에서 스키를 즐길 수 있어 스키 애호가들에게 제격이다. 스키 패스는 성인 6일 패스 기준 가격은 227유로(약 29만원)이다.

가파른 경사의 알파인 스키가 아닌 가족 친화적인 스키 지역을 찾는다면 '노크베르크 트레일'(Nockberge Trail)이 있다.

바드 클라인키르히하임(Bad Kleinkirchheim), 카츠베르크(Katschberg) 등 5개의 스키 지역을 연결하는 노크베르크 트레일은 케른텐주의 노크베르크 산맥을 가로질러 광활한 자연에서 스키를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준 높은 현지 요리를 맛볼 수 있는 호텔들이 즐비하다.

각 트레일은 약 6시간이 소요되며, 중간에 리프트와 케이블카 이용한다면 시간과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케른텐 주의 알파인 스키. 케른텐 주 관광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