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왜 정선 레일바이크를 타야하는 걸까
가을엔 왜 정선 레일바이크를 타야하는 걸까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19.11.0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 레일바이크. 코레일관광개발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코레일관광개발이 단풍의 계절을 맞아 '정선 레일바이크' 여행 방법을 소개했다.

최근 폐철로 구간이 많아지면서 철길 자전거인 '레일바이크'가 각 지역의 관광 상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 가운데, 정선 레일바이크는 형형색색 단풍으로 물든 정선의 숨 막히는 경관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구간을 자랑한다.

정선 레일바이크는 강원도 정선의 구절리역에서 아우라지역까지 7.2㎞를 시속 15~20㎞의 속도로 운행한다.

출발지인 구절리역에서 꼭 둘러봐야 하는 곳이 '여치의 꿈'(폐객차 개조)카페다. 산 깊고 물 맑은 주변 경치를 배경으로 커다랗고, 강철다리를 자랑하는 여치 한 쌍을 형상화해 연인들의 인증 사진 명소로 추천된다.

또 정선 레일바이크의 도착역인 아우라지역에는 천연기념물 제259호 어름치를 형상화한 '어름치 유혹'(폐객차 개조)카페가 있다. 어름치는 천연기념물 258호로 지정되어 있는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정선의 자연이 얼마나 맑은지를 관광객들에게 알려주는 상징적인 건축물이다.

구절리역을 출발하면 아우라지역까지 편도로 이동하고 소요 시간은 보통 30분 내외다. 2인승과 4인승으로 운영된 정선 레일바이크를 타고 아우라지역에서 도착하면 풍경열차를 타고 다시 구절리역으로 돌아올 수 있다.

또 구절리 벅스랜드는 하늘 자전거를 타고 신비한 곤충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시스템과 다양한 곤충들의 생육 과정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유리온실 등 편의시설 등이 조성되어 있다.

레일바이크와 정선 5일장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 청량리역에서 8시 35분쯤 출발하는 정선 아리랑(A-train)열차에 오르면 된다. 정선 5일장은 매월 2일과 7일에 열린다.

 

 

 

 

 

정선 레일바이크를 즐기는 여행객들. 정선군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