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방한 외국인 153만…일본 관광객 역대 최다
3월 방한 외국인 153만…일본 관광객 역대 최다
  • 크리스천월드
  • 승인 2019.04.2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관광객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중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지난 3월 방한 관광 시장은 지난해와 비교해 두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일본은 역대 최고로 많은 여행객 수를 기록했다.

23일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 방한 외래객 수는 153만5641명으로 전년 대비 12.4% 성장했다.

매월 가장 높은 여행객 수를 기록하는 중국은 전년 대비 12.4%가 증가한 48만7623명이 방한했다.

이는 중국의 '한국단체여행금지령'이 완전히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업계에서 개별관광객 및 포상 단체관광 유치쪽으로 눈을 돌린 덕이다.

일본은 37만5119명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7.4% 증가했다. 특히 3월 한국 입국객은 역대 최고 수치를 낸 것으로 30세 이하 방한 증가세, 방한 항공권 수급 개선에 따른 효과로 보인다.

반면,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국가의 성장세는 미미했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중동은 전년 동월 대비 0.1% 증가했다. 대만의 경우 봄 상품 및 포상 단체관광 수요 증가로 성장세를 유지(4.7%)한 정도였으며, 홍콩은 부활절 연휴 기간 차이로 인한 기저효과(26.1%)가 나타났다.

이밖에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이 봄 테마 방한상품 판매로 전년 동월 대비 4.4% 증가했으며 구미주·기타는 1.8% 증가했다.

한편, 지난 3월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객 수는 234만4153명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세를 기록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